CTS와 E300의 비교 테스트 드라이브를 마쳤습니다.

기존에 우리가 일반적으로 이야기 하던 상식과 다른 점도 발견 되었는데요... 저는 사실 시승을 하기 전에 제원표등을 챙겨가긴 하지만, 시승하기이전에는 잘 보지 않거든요...
CTS와 E300의 휠의 위치를 똑같이 마추고 길이를 봤는데, CTS가 오히려 약간 긴 것이 아니겠습니까... (전체 길이가 아닌 휠 베이스...)

우리는 일반적으로 CTS는 C클래스나 3시리즈와 비교를 하고 있었습니다만, 실제로는 E클래스보다 휠베이스가 약간 더 길다는 것도 흥미로운 사실이었습니다.
실내는 어땠냐구요?  그건 시승기에서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에는 슬라럼 테스트를 했습니다. (해당 주차장과의 약속 때문에 시끄럽게 다니는 것은 자제를 해 달라고 하셔서 어느정도 까지의 테스트 밖에는 못하는 것이 현실이지만, 그래도 오랫동안 인사를 잘 해서 그런지, 지역 주민의 민원이 들어오지만 않으면 "수고 하세요~"라고 인사를 하곤 합니다 ㅎㅎㅎ;;; 정말 테스트 할 장소가 없는 저희로써는 이정도만해도 감지덕지 입니다... 사실 민원이라는게 경주차 슬라럼 테스트 했을 때 딱 한번 들어와서 아저씨가... 오늘은 그만 해야 할 것같다며, 미안하다고 한 것이 전부거든요. - ESP나 원선회 체크시에도 민원이 없었다는 ㅎㅎ;;;)



일단, 간단하게 체크를 했습니다.

두 차량을 동일한 속도로 달렸을 때의 차체 거동능력...  ( 영상으로 보세요 )





두 차량을 거의 비슷한 속도 ( 11.2 )로 주행을 한 슬라럼 영상입니다. 
같은 속도에서의 주행시 E300의 차체 거동이 더 휘청거리는 느낌이 느껴지는데, 실제로 롤링이나 피칭이 더 심하며, 가속시 엔진음도 약간 거칠게 느껴집니다. CTS의 경우는 차체 거동은 확실히 더 탄탄한 느낌이 듭니다.
하지만, 운전자가 느끼는 감성은 두 차종이 약간 다른 성격을 느끼게 되는데, 유럽세단인 벤츠는 오히려 일본차량의 감성과도 비슷하게 느껴집니다.
즉, 묵직하고 타이트한 느낌이 아니라, 산뜻하고 재빠른 느낌의 감성으로 다가오며, 미국차인 캐딜락이 오히려 더 묵직하고 타이트한 감성이 진하게 느껴집니다. 

두 차종다 확실히 한계 속도는 더 빠르게 달리는 것이 가능해 보입니다... 


(위의 두 영상이 동일한 파일런을 지날 때의 차량의 모습입니다. 두 장의 사진으로 확인 하세요...  ^^;;; )



그래서 두번째 테스트는 조금 다르게 했습니다.

차량의 속도를 보다 높여서 타이어가 하중을 이겨내지 못하고, 언더스티어가 나는 시점까지 몰아붙여 봤습니다.

이번에는 두 차량의 시간도 자막으로 넣었습니다.

CTS가 10초 08의 속도를 보여줬고, E300은 10초 62의 속도를 보였습니다.
CTS가 더 빠르지만, 보다 더 안정적인 거동을 보여줍니다. E클래스와 CTS가 지향점이 다른 차량임을 확실히 보여주는 자료가 될 텐데요, 일반적인 주행에서도 두 차량의 성향은 비슷한 듯 다른 느낌을 보여줬지만, 슬라럼에서는 확실히 다른 지향점이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CTS는 E클래스보다 시트의 포지션이 높아서 E클래스를 타다가 CTS를 타면 약간 껑충한 느낌이 들고, 반대로 CTS를 타다가 E클래스로 갈아타면 가라 앉아있다는 느낌이 드는것도 사실입니다.

서스펜션의 하중을 이겨내는 능력은 CTS가 더 강한데 이는 슬라럼시 스티어링을 반대로 잡아 챘을 때, 타이어는 무너져도 서스펜션은 무너지지 않고 여유가 느껴지는데 반해 E클래스는 타이어와 서스펜션이 함께 무너져 여유가 없는것이 느껴집니다.

게다가 CTS는 언더스티어가 나는 시점에서 약간의 악셀링을 통해 조금 더 과격하게 몰아도 점진적으로 언더스티어가 커지는 느낌과 그립에서 언더스티어로 들어가는 시점도 운전자에게 오는 피드백이 확실한데, E클래스의 경우에는 그립상황에서 아직도 여유가 느껴진다... 라고 생각하여 속도를 약간 더 올려 조금 더 과격하게 몰았을 때, 그립에서 슬립으로 들어가는 시점이 명확하지 않습니다.

마치, 폭스바겐의 골프GTI 처럼 그립상황에서는 충분히 여유를 느낄 수 있으나 순간적인 언더스티어로 발생하는 그런 느낌과 비슷합니다.



사실, 이 결과로 CTS가 더 좋고, E클래스는 더 나쁘다를 판가름 하는 테스트는 아닙니다.
이렇게 해서 두 차량의 지향점이 다르다는 것을 사실로 알 수 있었고, E클래스는 좀 더 패밀리 세단쪽의 성향을 따랐으며, CTS는 엔트리급의 차량이긴 하지만, E보다는 스포티한 지향점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슬라럼시 차이점등을 위의 내용 이외에도 간단하게 말씀 드리자면, 스티어링을 감는 감각은 E클래스가 더 가볍고 타이트 합니다.
그리고 CTS는 더 많이 감아줘야 슬라럼을 할 수 있어서, 두 차량의 차이를 많이 느꼈구요... E 클래스는 악셀을 밟을 때 프런트의 움직임이 좀 더 크게 느껴집니다. 두 차량다 실내에서 운전자를 날려버리지 않고 잘 잡아주는 시트를 가지고 있으며, 차체 밸런스는 두 차량모두 훌륭합니다.


비교 테스트의 결과는 이제 비교 시승기에서 만나 보도록 하겠습니다...

참, CTS의 비교 테스트는 여기서 끝나지 않아요~ 다음 주 주말에도 또 한번의 비교 테스트를 기획하고 있습니다.
잘 성사될지는 모르겠지만, 일단 지르고 봅니다 ㅎㅎ;;;


오늘은 캠리를 가지러 갑니다~~  3월에 북미에서 토요타 판매량이 엄청나게 올라서 포드를 제치고 2위를 먹었더라구요... 현대는 7위 기아는 9위..
국내 업체들의 지속적인 판매고도 상당히 기분이 좋네요 ㅎㅎ;;;

Posted by 카앤드라이빙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환승 2010.04.04 11:5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저는 CTS를 좀더 냉정하게 바라보고 있습니다.
    한국에서는 제네시스와 비슷한 가격에 정통 프리미엄 브랜드 차량이라는 이유로 주목을 받고 있지요.
    하지만 이 차를 어떤 차와 비교를 해야 하는가가 문제입니다.
    외형상의 제원만으로는 E세그먼트(BMW 5시리즈, 벤츠 E클래스 등등)으로 볼수 있겠지만 가격이나 실내공간의 크기만으로는 D세그먼트(BMW 3시리즈, 벤츠 C클래스)와 비교가 됩니다.
    저는 외형상 제원에 속아서 이차를 꽤 넉넉한 중형급으로 생각하고 시승을 했는데 현재 타고 있는 D세그먼트 차량과 큰 차이를 못느껴서 왜 이차량이 실제 판매는 부진한가를 알게 되었습니다.
    껍데기 기준으로 본다면 E세그먼트이지만, 알맹이 기준으로 본다면 D세그먼트라는 말이지요.

    • 이번 테스트에서 실제 실내공간에 대한 측정도 했습니다.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E클래스와 폭의 차이는 있지만, 뒷좌석 레그룸의 차이는 전혀 없었으며, E클래스는 오히려 앞좌석 뒷판의 양쪽을 둥글게 파서 레그룸의 확보를 한 상황입니다. CTS는 앞좌석 뒷판을 파지 않았음에도 거의 비슷한 크기를 보여줬구요... 실제 눈으로 봤을때는 CTS의 시트형상때문에 실내가 좁아보이는것이 현실입니다. 그리고 실내공간의 폭은 작은것도 사실이구요... 하지만, 이미 알고있는 것처럼 앞뒤 레그룸은 전혀 작지 않았습니다. 단지 시트의 형상 때문에 그렇게 보이는... 커보이는 시각적인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것이지요. 그리고 CTS의 판매는 전혀 부진하지 않다고 알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차에 대한 인식이 아주 좋지 않은 중에선 상당히 선방하고 있다고 생각하구요... 말씀하신 D세그먼트 차량들과는 실내공간에서 많은 차이가 납니다.

  3. CTS가 의외로 잘 달리는군요;; 사실 근데 윗분 말대로 끕차이가 있지 않나요? 가격대도 차이가 적지 않은 걸로 아는데 ㅎ_ㅎ;;

    • CTS는 의외로가 아니라 딱 생각만큼 달려줬습니다. 왜냐면 E클래스의 E300모델과는 컨셉자체가 다르기 때문에 당연히 슬라럼도 잘해야하고, 코너링에서의 감각도 좋아야하고, 잘달려줘야겠죠... 오히려 E 클래스가 편안한 패밀리세단임에도 자체가 크게 무너지지 않고 CTS에 많이 떨어지지 않게 달려준 것에 벤츠의 노하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물론, 국내에서의 가격은 많이 다르지만요~ ^^;;; 앞선 글에서처럼 CTS를 프리미엄 소형차량들과 하는 가격비교에서 벗어나 태생으로 돌아가서 중형차량과 비교를 해서 과연 얼마나 잘나고 못났는지에 대해서 알아보고자 하는 테스트예요~ ^^;;;

  4. 이젠 기존의 상식을 가지고 미국차를 대해서는 안되겠네요. ()_()

  5. 탄불파파 2010.04.04 22:14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cts 퍼포먼스가 아닌 일반형의 슬라럼테스트라면 cts 정말 가격대비 우수한 차인거지요. gdi엔진...

    • CTS3.0은 럭셔리와 퍼포먼스 두 종류의 트림이 판매 중인데, 퍼포먼스라고 해서 실제로 퍼포먼스가 좋은 차량은 아니구요, 그냥 트림의 이름입니다. 개인적으로 울트라-뷰 선루프가 퍼포먼스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ㅎㅎ;;;

  6. 별이진다네 2010.04.04 22:40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일요일 새벽부터 테스트하러 나가셨더랬어요 ?
    전 새벽 드라이빙 나갔다가 10시간 만에 복귀하자마자 집 주차장에서 가족들 태우고 위 주차장으로 갔었습니다..
    애들 전동차 태우고, 인라인도 타다가 들어왔어요..오늘 운전만 11시간 30분 했네요..피곤이 팍팍~
    저도 일전에 타보고는 CTS 뒷공간이 조금만 더 넓었으면 좋았겠다는 아쉬움이 컸습니다..정말 유일한 아쉬움..

  7. 우리 동네 같아 보여요 혹시 안산?

  8. 휠베이스는 cts가 더 길수는 있지만 실제 실내에 앉아보면 e클레스가 뒷자리가 좀더 넓은 느낌입니다.
    앞자리 역시 cts는 껑충하지만 답답한 느낌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시승기에 나온 차량은 e300엘레강스 인가요?
    아방가르드 모델은 엘레강스 모델과 다른 서스펜션을 갖고 있습니다.
    아방가르드와의 차이도 보여주셨으면 하네요~

  9. 아방가르드 2010.04.15 15:09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윗분 말대로 아방가르드와 엘레강스의 차이도 상당합니다.

    왜 다들 엘레강스만 시승하고 E300은 엘레강스밖에 없는 듯이 시승기를 쓰는 지 모르겠어요.

    엘레강스와 아방가르드는 트림의 `차이`이지 고급 저급 개념이 아닙니다.
    엘레강스는 편안함 쪽에, 아방가르드는 좀 더 타이트한 운전이 가능하도록 서스펜션 세팅이 다릅니다.

    아방가르드는 1cm 지상고가 더 낮으며, 서스도 더 단단하지요.

    제가 엘레강스 시승하고 물컹한 느낌에 실망했다가, 아방가르드 받고 운전하면서 상당히 만족하고 있거든요. 이건 훨씬 단단합니다. 슬라럼 롤링 피칭 급브레이크 등에도 훨씬 강하구요, 붕붕 떠서 가는 느낌도 거의 없습니다. 고속 주행시 땅에 딱 달라붙어 가서 느낌 좋죠.


    원하시면 시승 시켜드립니다. 한계 주행까지 하실 필요는 없을 것 같고, 아방가르드와 엘레강스의 차이 정도만 느끼시고 가셨으면 좋겠어요. 보통 벤츠 매장에 비치된 시승차량은 엘레강스라서 아방이는 구하기 좀 힘들 것 같아서요. 여긴 대전입니다.

    연락 주세요.

    ixusers@gmail.com

    • 아방가르드에 스포츠 서스펜션이 적용되긴 했지만 대신 그만큼 가격을 더 지불해야 된다는 단점이 더욱 커질수 밖에 없습니다. 아방가르드 모델 가격이 8220만원인데 E300 엘레강스 가격과 차이가 너무 나네요.

    • 현재 아방가르드 모델은 출시 초기에 했구요, 아방가르드와 엘레강스 두 모델의 차이점은 확실히 알고 있습니다. 아방가르드는 테스트할 차량을 섭외할 수도 없었고, 렌트카회사에도 없는 모델이어서 엘레강스 모델을 했는데요. 저 E클래스 탔었는데요, 너무 황당한 찬양은 하지 마세요. E클은 원래 편안함을 주무기로 고속에서의 안정감을 가져다주고, 편안함에 비해서 높은 포텐셜이 있는 차량이지, 롤링이 없거나 피칭이 적은 차량이 아닙니다. 그리고, 저 혼자 살짝 느껴보려고 하는 시승은 불가합니다. 저에게 있어서 시승이란 다른 독자분들께 진실을 알려주기 위한 테스트일 뿐입니다. 차량을 타보고 다른점을 느껴보고... 그런거는 동호회시절에 이미 다 해봤습니다.

    • 아방가르드 2010.04.15 16:18  수정/삭제 댓글주소

      그 단점은 `국내에서만의` 단점이라구요.

      독일이든 미국이든 아방가르드가 더 비싸란 법은 전혀 없습니다. 엘레강스와 아방가르드가 가격이 같습니다.

      다만 벤츠 코리아가 아방가르드를 비싸게 컨셉을 잡고 옵션을 더 얹어서 더 비싸게 파는 것 뿐이지요.

      그건 벤츠 자체의 단점이 아니라, 우리가 한국에 살고 있다는 게 단점이겠네요.

      다른 나라에서는 아방가르드 선택한다고, 스포츠 서스 들어간다고 가격 더 지불하지 않습니다.

      답답한 점은 울나라 블로거들은 엘레강스만 타보고, 엘레강스만이 전부라고 생각하고, 아방가르드는 (한국에서만) 더 비싸므로 단점도 같이 커진다.. 라고 생각해버리는 겁니다.



      아, 그리고 제 글이 아방가르드에 대한 `너무 황당한 찬양`으로 들렸나요? 엘레강스에 비해서 주행 안정성이 더 높다고 말한 것이 너무 황당한 찬양인가요?

      -_-;;

    • 위 영상은 전부 S모드로 주행했으며, C모드로 주행한 영상 ESP를 켜고 한 영상과 끄고 한 영상도 찍었습니다.
      원래 테스트를 할 때 하나만 가지고 하지 않습니다. 이것저것 다 해봐야 테스트 결과가 나오니까요~ ^^;;; 좋은차 오래오래 타세요~

  10. 아방가르드 2010.04.15 16:35  수정/삭제 댓글쓰기 댓글주소

    제목도 E300EL 이 아니라 " E300 vs CTS 3.0 "이잖아요.

    EL 한 트림의 특성으로 AV 모델까지 싸잡이 평가하는...

    요새 갑자기 E300 EL 모델 하나로 AV까지 싸잡아 평가하는 글이 왕창 올라오네요. 답답하게.

    내장이나 옵션 차이뿐만 아니라 지상고와 서스펜션 차이까지 있는데.

    제목부터 공정하지 못합니다.

    • 비앤제이 2010.04.15 18:31  수정/삭제 댓글주소

      여러군데 댓글다신 것을 보니까 벤츠오너이신지 계속 벤츠에대한 좋은 글 올리셨네요. 저도 벤츠 좋은 것은 아는데 과연 국내소비자가 이런 것을 알고 벤츠샀을까요? 남들이 벤츠 벤츠하니까 따라서 산 사람이 거의 대부분 아닐까 생각합니다. 굳이 그렇게 말씀하시지않아도 벤츠 좋은 것은 다 알고 있고 다만, 한국 소비자들만이 비싼 값에 사야되는 상황에 몰리는것이 좀 안타까울뿐입니다.

    • 음.. 2010.05.04 02:19  수정/삭제 댓글주소

      아방이로 물지 마세용 그러면 또 CTS는 3.6 모델 가지고 비교해야하고 계속 계속 비교 대상이 바뀌고 올라가고 하는것이지요.. 비슷한 배기량, 그리고 가급적 비슷한 가격대로 비교하시려는거 같은데 뭐가 잘못됐는지 모르겠군요

  11. may i feel that you will make me sad and happy ..i do not like this feellin that you just d

  12. 코치 로 뛰 factory 아웃 렛 has a big 하트 and a healthy wicked and a appetite 을 swing with a chainsaw. a knee injury 애 프 터 ended his career as a defensive lineman college in Education, 코치 로 뛰 salvaged his Physical degree (barely) landed job teaching heal

  13. 루 이 비통 has been improving their quality and design of the provide their 프로 덕 트 to perfect service to their customers. They also have 는 풋 their 루 이 비통 sale to make it more and convenient ` 실속 for their customers to buy their goods 이다.

  14. 아웃 렛 온라인 Store 영역 코치 로 뛰 dynamically change your overall styles right away). The amazing knack about The unique 코치 로 뛰 handbag is that it 영역 disappoint your individual styles never at all. Rather it 영역 을 instantly change your ultimate fashions

  15. On establishing 콘 택 with a 아웃 렛 hire 에이 전시 를 코치 로 뛰 a few clarifications 영역 need to be to 레 스 트 씨 는 풋 to working out a deal 이다.

  16. 내 마음을 읽기가 더 이러한~~1

  17. 어떤은 이국적인~~2

  18. 어떤은 이국적인~~3

  19. 루이뷔통 영국은 재물과 함께 명예와 또한 동의어 있습니다. 팜 모든 단일 클래스는 실제로 presenter.I 너무 루이뷔통 핸드백을 살 곳을 돈, T도 알고 혼란 스러워요 밀려나있다. 제가 패션 디자인, 유리한 가격, 최고 서비스를 선택합니다. 선호 수 있기 때문에 루이뷔통 매장에서 LV 가방은 도시의 고전에 여성적인 업데이 트입니다. 사용자 필수의 모든 공간이 가득한이 covetable 한 필이 끄는 마차 스타일의 주말을 통해 당신

  20. 코치의 아울렛 온라인에서 당신은 하루 중 가장 큰 선택되어 있습니다. 당신이 항목을 만져보고 맘에 경우 최종 decision.The 코치 공장 콘센트가 여러 해 동안이 일을하고 이루어질 때까지 당신의 수중에 보관하십시오. 당신이 낮은 가격에 양질의 코치 제품을 구입하려는 제품과 services.If에 대한 자세한 정보를 찾기 위해 로그인할 수, 방문 코치 아울렛 온라인 최고의 결정이 될 수 있습니다.

  21. 오늘날, 반세기에 따라, 멘토 가죽베이스 코치 공장 콘센트는 가죽 기반 마스터의 섬세한 수공예가 온라인 웹사이트를 잘 소매 가격 아래에 코치 핸드백을 찾을 수있는 좋은 장소입니다이 코치 공장에 대한 책임은 있어야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거대한 선택을 가지고 있으며 가격은 정말 코치 지갑, 신발, 가방, 애완 동물 액세서리, 지갑 그리고 확실히으로 설계되어 다양한 colorways뿐만 아니라 들어, 응용 높은 품질을 찾을 수 시장을 mor